어린 게 말대답해서 죄송합니다.

어린 게 말대답해서 죄송합니다.
아무리 야단맞은 것이 허위"과장"에 "인신공격"이었다 하더라도 말이죠.
효율적으로 일해서, 일이 적어(보여)서 죄송합니다.
그래요. 나 안 바뻐요. 제가 하는 게 뭐 있겠어요.
갖다 주는 돈이나 세고 나르는 게 뭐 중요하겠어요.
고객만족을 위해 전화팩스질이나 해대는 게 회사에 뭐 좋겠어요.
정확하고 빠르게 일해서 죄송해요. 하긴 일이 고작 그만큼이니 정확하고 빠른게 당연하죠. 
막내인 제가 차심부름 다 하는 게 마땅하니까 다 하겠어요. 그게 제 의무 아니겠어요?
어리니 제가 다 해야하지 않겠어요? 그렇죠?
그리고 그만 둘겁니다.
비전도 없이 기본 급료 받으며 더 일찍 출근하면 그만큼 안 주는데 왜 더 있죠?
인정받지 못하는 학교지만, 그래도 아직 졸업 못했으니 끝내러 가야겠네요.
아무리 불황이래도 매달려 있을 이유는 없죠.

하긴, 시키는 일 재깍재깍 하고, 알아서 일 찾아서 하고, 본인 실수나 잘못은 은폐하거나 미루지 않고 분명히 인정하고 시정하며, 아무리 늦게까지 일하게 되어도 불평없이 꿋꿋하며, 능률적인 고객관리를 지향해서 고객께서 만족하시고, 회사에 도움이 될 만한 의견을 조심스레 던져보는 건방진 부하직원보다야,
한국계 기업이라면
실수를 하든 느려터지든, 무슨 터무니없는 야단이나 설교에도, 상사의 실수를 밀어붙여도 고분고분한 직원을 싼값에 쓰는 것이 좋겠죠.
공사를 심할 정도로 구분하는 직원보다는, 본인 감정이나 체력이야 어쨌든 근무시간에는 근무일관 태도를 보이는 직원보다는,
감정 다 드러내는 인간적인 직원이 훨씬 좋겠죠.

마침 불황이니, 저 같은 것이 나가도
한국계 기업에 훨씬 적합한, 훌륭하시고 유교적인 인재들이 앞다투어 입사지원하러 몰려들겁니다.
그동안 어린 게 민폐끼쳐서 죄송했습니다. 신세 많이 졌습니다.



대한민국 만세.
by 새벽안개 | 2009/07/26 05:10 | 9-Incensiere | 트랙백
헉!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 장르를 잘못 알고 있었다?

듣던 노래들이 질려서
새로 다운받은 음악들도 쓰레기라서,
이런저런 다른 음악을 들어보던 중,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 장르를 전혀 모르고 있었음을 알았다.

Rock을 듣고 있었다고 생각했는데 Metal이었다!
Metal을 듣고 있었다고 생각했는데 daeth metal에 가까웠다!
그런가 하면 Classic Metal이라고 나오는 곡을 들어보니 이건 내가 생각하던 Rock이었다!
Beatles는 Pop이기도 하지만 Rock이기도 하다!
자신이 좋아하는 Jazz풍은 Big Band 내지 Swing이었다! (So oldies..... 겍!)
British Rock은 내가 생각하는 Pop이었다!
Pantera, Black Sabbath, Offspring, 림프비즈킷 등은 의외로 나에겐 소프트했다!


뭐야 이거 하나도 안 맞잖아.....;;;

결국 잘 모르면 길티기어 ost가 딱 제 취향입니다. 라고 하는게 편한 것일지도..........
라기보다 길티기어조차도 일반인에겐 매니악하잖아...... ==; 쏘울이터도 매니악해 ==;;


그렇다면 남은 길은!

잘 모르니까 그냥 aol radio 이리저리 돌리면서 찾는다.................

by 새벽안개 | 2009/06/08 10:56 | 9-Incensiere | 트랙백 | 덧글(2)
이쯤에서 나도 한 번 신세한탄

오늘은, 오늘도 기가 막힌 '본인에 대한' 소문을 듣고
분노에 허탈함에 그들의 치졸함과, 그와 (그와) 그녀의 "가볍고 싼" 입에 속으로 부들부들 떨면서
입사 이래 가장 빠른 퇴근을 했습니다. (기적이야 기적! 하하!)
분노와 찌질한 자들에 대한 경멸을 반복하면서. 무의미하게 길어진 햇빛과 전철의 진동에 흔들리면서.

얼른 회사 나와야겠습니다. 비전이 저언~~~~혀 없어요.
한국계 기업이라 그런가?
네이네이 하고 고분고분하며 무능력한 자들만 갖다 쓰려는 닫힌 구조의 한국계 기업이라?
전형적인 후진국형 구조이군요.

덕분에 1년 동안 퇴보만 실컷 했습니다. 하하. 어이없어. 왜 다녔지. 커리어도 안 되는데.
몇 푼 벌자고 다녀버렸군요.
언어능력도 현저히 떨어져버렸습니다. 엉망이군요 엉망.
와, 저 자신도 어쩐지 무능력해진 느낌입니다.
아니 진짜 무능력해진 것 같습니다.
 
=============================================================

헌데....
제 인상은, 또는 제 얼굴은, 또는 제 분위기는

남.녀.노.소. 불구하고
"자기 속마음을 털어놓고 싶게 하는, 또는 '이 사람에게만큼은 어쩐지' 자기 신세한탄을 하고 싶어지는" 모양인가 봅니다.

(그말인즉슨 만만함? 털털함? 착해보임? 믿고 싶음? 제가 참으로 만만해 보이는 인상이긴 하죠.)

하지만,.....

전 그런 상황에 처하면 처할수록 들어주기만 하고 맞장구 적당히 쳐주고 제 입은 꽉 닫아버리게 됩니다/되었습니다.
어쩐지 제 자신에 대한 얘기는 하고 싶지 않아지는군요. 그들의 "한국적이고 자기중심적인 기준"에는 좀처럼 맞지 않는 저에 대해선 말이죠.
"그냥" 들어주고 '오우~ 정말 그래' '그거 참 ~~하시겠어요~'라고 약간 살짝 슬며시 무관심해보이지 않을 정도로, 오버액션 해주는 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임을 내내 느낍니다.

내가 뭐 한 마디만 해도
내 말을 조금이라도 들은 상대방이 동네방네 광고하고 다니면 이리저리 소문나고 왜곡되고 이상한 눈초리나 받고 허황된 소리나 듣고.

아예 말 자체를 안 하고 입을 닫는 것이 최선입니다.

내 의견 내 경우 내 느낌 그런 건 다 안으로 삼켜버리면 그만.
사실 들어주는 것도 "그야말로" 시간낭비지만 들어줍니다. 
뭐 어쩌겠습니까. 그들이 말하고 싶다는데.
안 들어주면 안 들어주는대로 또 뒷소리 하는 것이 그들의 습성.
그런데 왜 나에 대해선 궁금해하는 겁니까?
심심한가? 그냥 물어보는 것치곤 입 싼 사람들은 꽤나 질기네요.
맞장구쳐줬으면 됐지 동병상련이라도 느끼고 싶으신 것들일까요?

 

그나저나 정말이지 설교투라든가 입이 싼 자라든가 가벼운 자라든가 지긋지긋하군요.
아니 설교는 그렇다쳐도(그래 당신 잘난대로 사슈, 난 내 갈 길 가렵니다) 
동네방네 지 들은 거 지 생각한 거 다 떠벌리고 다니는 사람(들)에게는 정말 질렸습니다.
확실히 경멸하게 됩니다.
소설이나 영화에서 그리고 역사에서
왜 뭔가를 보거나 들은 자를 말살함으로써 입을 막는 것인지 알 것 같습디다.


경멸스럽습니다.


이 이상 경멸스러울 수 없습니다.



사람을 잘못 본... 것은 아니고
"보았지만 애써 좀 무시한 부분들이 정말 무시해선 안되었었을 부분이었음"을 절실히 느꼈습니다.
역시 자신의 분석을 스스로가 무시하면 안 되었었습니다. 느낌이 아니라 분석을 말이죠.
아니 실제로는 느낌을 베이스로 사실을 더해 거기서 분석하고 결과를 이끌어내긴 하지만.
자신의 판단을, 감정과 바램과 믿지못할 중추신경이라는 변수로 덧칠해 이성을 무시하면 안 되는 것이었습니다.

아 손해보는 성격입니다. 이러니 10년지기가 한 손 아니 세 손가락에 꼽지......;;
해가 지날수록, 예전처럼 넓고 박빙처럼 얇게 사귀지도 못하게 되니 자신이 옹졸해지는 건지 인간불신이 깊어가는 건지


하여 요 몇개월 자신의 깨달음을 바탕으로 무심의 눈을 가지고 잘 살고 있었는데...
오늘 터져버렸습니다.
경멸하지 아니할 수 없습니다.
입싼 자는 용서가 안 됩니다.




어야하였거나 내일은 다시 내일의 가면을 쓰고 근무하러 나가렵니다. 



경멸 위에 무심을 두껍게 덧발라서 내일의 가면을 쓰렵니다.


====================================================

덤:

오늘 ..뿐 아니라 어쩐지 요즘 "결혼 안해요?"란 소릴 많이 듣습니다.
회사에서만도 결혼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그럴까요?
아님 '아무 생각 없는' 표정을 짓고 있어서 그런 걸까요?

오늘은 매우 화가 났기 때문에 꿀꺽꿀꺽 감정을 목 뒤로 삼키면서
털끝만큼의 경직된 눈빛을 실은 미소를 지으며 아무렇지도 않은 듯이 확실히 말했습니다.

"(늘 둘러댈 때 쓰는 "당분간" 정도가 아니라)
앞으로 한 10년은 결혼생각 없습니다.
제가 하고 싶은 것도 하나도 못 하고 있는데 무슨 결혼?
싱글 라이프를 누릴 뿐이죠"
라고 못박아 버렸습니다.



회사 관두고 틀어박혀서 책이나 한 100권 정도 읽어대고 싶군요.


by 새벽안개 | 2009/06/06 13:04 | 13-리셋용
명확하고 확실한 것



능력이란

인맥(어떤 수단을 쓰든)
말발림(어떤 혀놀림이든 어떤 네가지든 어떤 억지든)
운(어떤 인품이나 물리적/지적/신체적 능력이나 또는 선천적 재능을 지녔는지와는 전혀 상관없이)

이 세 가지 요소가 거의 차지한다는 것을 지난 1년간 처절하게 통감했습니다.

이 세 가지 요소 중 단 한 가지도 가지고 있지 않다면
무능한 것과 동일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렇다면 무능한 자는 대체 뭘 해야 할지 앞으로 3년간 모색해 나갈 것입니다.
by 새벽안개 | 2009/04/12 14:22 | 13-리셋용
당분간 폐가 계속-


일신상의 문제로,
꽃잎 흐드러지는 봄 내내 흉가모드입니다.
by 새벽안개 | 2009/03/18 06:23 | 13-리셋용